목회 칼럼

가슴에 새긴 이름

(2024년 4월 21일) 켄터키에서 박사과정으로 유학할 때 인디애나폴리스의 한인교회에서 영어회중, EM목사로 섬겼습니다. 아쉬운 짧은 유학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들어갈 때 섬겼던 교회에서…

착하고 충성된 종아

(2024년 4월 14일) 이전에 차를 몰고 가다가 작고 아름다운 미국교회가 있기에 안으로 들어가 보았습니다. 수요일 오후 5시 정도가 되었습니다. 잠시 기도하고…

새봄을 노래한다

(2024년 4월 7일) 긴 겨울 얼어붙은 땅에서파릇한 새싹을 틔우는 것은봄빛이 아니라 당신의 사랑입니다사계절은 주님이 보내는 선물이기 때문입니다 지금 절망의 늪에서 아파하는 사람들이다시…

기도로 하늘을 울린 Passion 12

(2024년 3월 31일) 예수님은 십자가를 앞에 두고 예루살렘에서 한 주를 보내셨습니다. 서른 세 살의 젊은이는 어떤 생각으로 생애 마지막 한 주를…

이집트 땅에 이루실 하나님의 역사를 기대하며

(2024년 3월 24일) 하나님의 은혜로 이집트에서 200여명의 장로교 목회자와 장로들이 참석하는 수련회를 잘 인도하고 돌아왔습니다. 지중해 푸른 바다가 넘실거리는 수련회장에 전국…

예수님 깊이 알기

(2024년 3월 17일) 오래 전에 백두산 천지에 올라간 적이 있습니다. 차가운 겨울 날씨에 눈보라가 심하게 몰아치던 날이었습니다. 많은 사람이 올라가다 도중에…

당신이 간증의 주인공입니다

(2024년 3월 10일) 텍사스 달라스에 있는 세미한교회에서 미주 다니엘 기도회가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전 세계 17,000개 가까운 교회가 함께 연합하며 참여하는 이번…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목회 칼럼 (2024년 3월 3일) 학창시절에 한 번쯤 암송해 보았던 시가 있습니다. 러시아의 대문호 푸시킨이 쓴 글 가운데 가장 친숙한 시 “삶이…

눈물

목회 칼럼 (2024년 2월 25일) 새벽기도를 마치고 안개 자욱한 교회 연못가를 거닐었습니다. 향긋한 수풀향에 봄이 더욱 가까이 다가온 느낌이었습니다. 길었던 겨울이 지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