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목회 칼럼

기도로 하늘을 울린 Passion 12

(2024년 3월 31일) 예수님은 십자가를 앞에 두고 예루살렘에서 한 주를 보내셨습니다. 서른 세 살의 젊은이는 어떤 생각으로 생애 마지막 한 주를 보내셨을까요. 예수님의 마음을 깊이 들여다 보고 나에게 주시는 말씀을 듣기 위해 한 주 동안 특별 새벽기도회를 가졌습니다. “십자가로 회복”이라는…

이집트 땅에 이루실 하나님의 역사를 기대하며

(2024년 3월 24일) 하나님의 은혜로 이집트에서 200여명의 장로교 목회자와 장로들이 참석하는 수련회를 잘 인도하고 돌아왔습니다. 지중해 푸른 바다가 넘실거리는 수련회장에 전국 각지에서 ‘도전과 기회’라는 주제로 교회 리더들이 모였습니다. 저는 필라델피아 한인연합교회 담임목사로 있는 권단열 목사님과 우리 교회 더 센트 커피팀…

당신이 간증의 주인공입니다

(2024년 3월 10일) 텍사스 달라스에 있는 세미한교회에서 미주 다니엘 기도회가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전 세계 17,000개 가까운 교회가 함께 연합하며 참여하는 이번 다니엘 기도회가 해외 첫 집회를 미국에서 하게 된 것입니다. 기도회를 시작하고 이끄는 김은호 목사님을 비롯하여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강사진들이…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목회 칼럼 (2024년 3월 3일) 학창시절에 한 번쯤 암송해 보았던 시가 있습니다. 러시아의 대문호 푸시킨이 쓴 글 가운데 가장 친숙한 시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입니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슬픔의 날 참고 견디면 기쁨의 날이 오리니. 마음은 미래에 살고…

눈물

목회 칼럼 (2024년 2월 25일) 새벽기도를 마치고 안개 자욱한 교회 연못가를 거닐었습니다. 향긋한 수풀향에 봄이 더욱 가까이 다가온 느낌이었습니다. 길었던 겨울이 지나고 대지가 깨어나는 모습을 바라보니, 제 영혼 깊숙이 찾아오시는 하나님의 따스한 손길에 눈물이 맺혔습니다. 어린왕자로 잘 알려진 생떽쥐베리가 한…

영어회중을 위한 부흥회

목회 칼럼 (2024년 2월 18일) 우리 교회 영어회중(English Congregation)을 위한 부흥회가 다음 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 7시에 본당에서 열립니다. 마크 조(Mark Cho) 선교사님과 스테이시 엄(Stacey Um) 선교사님 부부를 모시고 감동과 도전이 넘치는 말씀 잔치를 가지게 됩니다. 프라미스랜드의 4-6학년부터 한어중고등부 아가페,…

리딩 지저스

목회 칼럼 (2024년 2월 11일) 중국에서 북한 젊은이들을 가르칠 때였습니다. 어느 날 선교사님 한 분이 특별한 아이를 데리고 와서 집중적으로 성경을 가르쳐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중학교 2학년 남자아이였는데, 성경을 얼마나 많이 읽었던지 신약성경을 거의 암송할 정도였습니다. “하루 종일 밥만 먹고 성경을…

우크라이나를 위한 기도

목회 칼럼 (2024년 2월 4일) 지난 주간 워싱턴 DC에서는 ‘우크라이나 위크’ 행사가 열렸습니다.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많은 목회자와 지도자가 참석하고 미국과 한국에서도 우크라이나 전 대사와 여러 지도자들이 함께 자리했습니다. 만찬 자리에서 제게 격려 메시지를 부탁해 왔습니다. 우크라이나가 현재 처한 아픔을 잘…

그 사람, 참 죄송하고 그립습니다

목회 칼럼 (2024년 1월 28일) 차가운 바람이 몰아치는 겨울이 되면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제 마음에 늘 부끄러움과 죄송함을 함께 실어오는 추억 속의 한 사람입니다. 군대를 마친 후 대학교에 복학해서 동생과 함께 하숙생으로 지낼 때였습니다. 제가 섬겼던 교회는 서울 상계동의…

즉각적인 순종

목회 칼럼 (2024년 1월 21일) 생명보다 더욱 귀한 것이 있다면 하나님이 나에게 맡겨주신 사명입니다. 우리는 사명을 위해 태어났고 사명을 완성할 때 가장 의미있는 인생을 경험합니다. 사명이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이 있다면 순종이 될 것입니다. 내 인생을 위한 사명을 추구하는 삶이…